배너
어린이집/유치원초등학교중학교고등학교학교방송뉴스대전교육뉴스세종교육뉴스알림마당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자유게시판  
편집  2021.10.25 [18:21]
세종교육뉴스
자유게시판
회원약관
개인정보처리방침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기사제보
HOME > 세종교육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박찬대 의원, 학교안전사고로 발생한 간병료를 지원 할 수 있도록 법적근거 마련,김해 방화셔터 피해학생, 간병비지원 가능해진다.
『학교안전사고 예방 및 보상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 법률안』 교육위원회 전체회의 통과
 
최승탁 기자 기사입력  2021/08/20 [20:08]

  2019년 9월 김해의 한 초등학교에서 방화 셔터 오작동으로 인해 등교 중이던 홍(9) 군이 크게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홍 군(9)은 갑자기 내려온 철제 방화 셔터에 목 부분이 깔리며 의식을 잃었고 사고 후유증으로 뇌 손상을 입었다. 피해 학생은 2년여간 의식을 잃으며 사지가 마비되었고 성체줄기세포 치료와 함께 오랜 기간 간병이 필요한 상황이다.

 

 그러나 현재 학교안전법으로는 사고발생 후유증으로 간병이 필요한 피해자 가족에게 공제급여를 지급할 명확한 근거가 없어, 학교안전사고로 인해 발생하는 간병료 및 부대경비는 피해자 가족이 부담하고 있다. 이에 학교 내 사고로 발생하게 된 간병료를 학교안전공제회를 통해 지급 할 수 있도록 명확한 법적 근거를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교육위원회 박찬대 의원(더불어민주당, 인천 연수 갑)은 학교안전사고로 발생하는 간병료와 부대경비를 지원하는 내용을 담은 「학교안전사고 예방 및 보상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 법률안」을 대표 발의했고, 19일 오전 교육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통과됐다고 밝혔다.

 

 현행법상 요양급여 항목에 ‘간병’이 포함되어 있지 않아, 간병료 지급에 대한 논란이 발생하였고 피해 가족에게 간병료는 지급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학교안전공제회가 지급하는 공제급여 중 요양급여에 ‘간병’을 포함하고 피공제자의 보호자가 간병을 할 때 부대경비에 대해서도 지원하도록 명확히 하여 피해 가족에게 간병료를 지급 할 수 있도록 조문을 개정하였다.

 

 박찬대 의원은 “안심하고 등교시킨 학교에서 아이가 다쳐왔는데 부모에게 경제적 부담까지 지게 하는 것은 너무 가혹하다”며“학교안전사고로 인하여 아이들이 중증 상해를 입은 경우 치료 뿐만 아니라 치료 중 소요되는 경비를 지원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이번 개정안으로 학교안전사고 피해에 대해 적정한 보상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현행법의 미비한 부분을 보완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동안 김해 방화셔터 피해 학생은 대법원 판례로 간병료를 지원받지 못하고 있었지만, 이번 교육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통과된 「학교안전사고 예방 및 보상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 법률안」을 통해 개정안 공포 이후 발생한 간병료를 학교안전공제회를 통해 지원받게 된다.

 

 한편, 박 의원은 간병료 지급 문제 이외에도 대학교안전공제 사업의 근거가 마련되어 있지 않은 것을 지적하며 학생들이 교육 활동 중 안전사고 발생 시 적정한 보상을 받을 수 있도록 법적 근거를 마련했다. 학교안전공제중앙회가 안전사고를 보상대상으로 하는 ‘안전사고보상공제 사업’을 실시할 수 있도록 하여 대학교의 안전사고 보험 가입 선택권을 넓혀 주고, 이를 통해 학생들은 안전사고 피해 보상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기사입력: 2021/08/20 [20:08]  최종편집: ⓒ isbtv.kr
 
 

이런 질문까지 다 답해준다고요?! [교
주간베스트 TOP10
회원약관개인정보처리방침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주소: 대전광역시 유성구 송강로 15, (송강동)ㅣ 대표전화: 010-2804-3808ㅣ발행.편집인: 김은지 l 이메일 dajong94@hanmail.net
Copyright ⓒ 2011 인터넷학교방송.등록 대전,아00119 ㅣ 등록년월일: 2011년 12월 30일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준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