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어린이집/유치원초등학교중학교고등학교학교방송뉴스대전교육뉴스세종교육뉴스알림마당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자유게시판  
편집  2019.11.14 [19:04]
교육부.과방위.여가위뉴스
자유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교육부.과방위.여가위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교내 도로와 보행로 구분 안 된 학교 전체 3곳 중 1곳, 통학로 위험 노출
교내 보행로 미분리 교육청 전남(60.7%), 제주(54.0%), 충북(51.2%) 순
 
최지안 기자 기사입력  2019/10/14 [12:56]

 지난 8월 충북 한 초등학교에서 출근하던 교사가 운전하는 차에 학생이 치어 크게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학교는 교내 도로와 보행로가 구분돼있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자유한국당 김현아 의원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전국 초·중·고 도로보행로 구분현황」자료에 따르면 전국 초·중·고 1만1천700여곳 가운데 9천335곳이 교내에 자동차가 다니는 도로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교내에 도로가 있는 학교 중 인도가 따로 설치돼있거나 안전봉 등으로 도로와 보행로가 구분된 곳은 6천474곳(69.4%)으로 파악됐다. 나머지 2천861곳(30.6%)은 도로와 보행로가 나뉘어있지 않았다.

 

 또한 학교급별로 살펴보면 중학교 2,614곳 중 36.2%(945곳)가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으며, 고등학교 1,884곳 중 33.6%(633곳), 초등학교 4837곳 중 26.5%(1,283곳)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도로와 보행로가 구분되지 않은 학교 비율이 가장 높은 곳은 전남으로 도로가 있는 학교 674곳 중 60.7%(409곳)가 도로와 보행로 구분이 안 돼 있었다.

 

 그 외에도 제주(54.0%, 100곳 중 54곳)와 충북(51.2%, 463곳 중 237곳), 전북(46.8%, 761곳 중 356곳), 강원(42.5%, 485곳 중 206곳), 경남(38.4%, 586곳 중 225곳), 울산(37.6%, 170곳 중 64곳), 서울(36.2%, 1022곳 중 370곳)등이 도로와 보행로가 나뉘지 않은 학교 비율이 높았다.

 

 작년부터 학교 내 도로와 보행로를 구분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되자 최근 교육부는 시·도 교육청에 관련 가이드라인을 배포하였지만 별도 예산 투입 없이 구체적인 분리계획은 각 교육청이 알아서 수립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김현아 의원은 “교내 보차도 미분리로 일어나는 사고는 학생들의 생명과 직결될 수 있는 문제다.”며 “교육부차원의 적극적인 대책마련을 통해 학생들이 안심할 수 있는 통학환경을 조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9/10/14 [12:56]  최종편집: ⓒ isbtv.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대전교육과학연구원_2018 글로벌 디자
주간베스트 TOP10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주소: 대전광역시 유성구 송강로 15, (송강동)ㅣ 대표전화: 010-2358-8900ㅣ발행.편집인: 김은지 l 이메일 dajong94@hanmail.net
Copyright ⓒ 2011 인터넷학교방송.등록 대전,아00119 ㅣ 등록년월일: 2011년 12월 30일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최세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