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어린이집/유치원초등학교중학교고등학교학교방송뉴스대전교육뉴스세종교육뉴스알림마당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자유게시판  
편집  2018.10.22 [02:04]
교육부.과방위.여가위뉴스
자유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교육부.과방위.여가위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최근 5년 간 금융기관 등 사칭하는 ‘피싱사이트’ 탐지‧차단 건수 3만 7천 건에 달해
탐지‧차단된 피싱사이트 2013년 5천 여 건에서 2017년 1만 건 넘어…2배 이상 증가
 
최지안 기자 기사입력  2018/10/03 [02:25]

  가짜 포털 사이트 로그인 홈페이지가 발견되며 개인정보 유출에 대한 우려가 높아진 가운데, 실제 정부기관이나 금융기관 사이트를 사칭‧모방하는 피싱사이트 차단 건수 역시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피싱사이트란 정부기관, 금융기관 등을 사칭‧모방한 가짜 사이트

  3일 바른미래당 신용현 의원(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간사)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3년부터 올 7월까지 탐지․차단된 피싱사이트는 3만 7천 건이 넘어선 것으로 확인되었다.

<최근 5년 간 탐지․차단된 피싱사이트 수>
                                                                                                         (단위 : 건)

구 분2013년2014년2015년2016년2017년2018.7월합계
피싱사이트
차단
5,019 5,114 6,503 4,28610,4696,18537,576
 ※출처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구체적으로 2013년 5,000여 건이었던 피싱사이트 탐지‧차단 건수는 매해 증가하다 2016년 4,286건으로 감소했으나 2017년 전년 대비 2.4배 이상 늘어난 10,469건의 피싱사이트가 탐지․차단되며 다시 증가 경향을 보이고 있다.

  올해도 7월 기준으로 6,185건의 피싱사이트가 탐지‧차단되는 등 지난해와 비슷한 추세를 보이고 있다. 

  이에 신용현 의원은 “최근 가짜 포털 로그인 페이지가 등장하기도 하고 가상화폐 이관 사이트를 사칭한 피싱사이트를 운영하여 9억 여 원을 챙긴 일당이 검거된 바도 있다”며 “정부기관이나 금융기관뿐 아니라 포털, 가상화폐 이관 사이트까지 피싱사이트의 그 형태와 수법이 다양해지고 있어 보다 철저한 모니터링과 관리감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신용현 의원은 “올해 상반기 전화금융사기인 보이스피싱 피해액이 1,800억에 이르는 등 피싱범죄로 인한 피해가 커지고 있는 만큼 ‘피싱사이트’에 대한 국민 홍보도 강화해 피해를 최소화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신용현 의원은 “피싱은 큰 금전적 피해로 이어질 수 있는 범죄”라며 “다가오는 국정감사에서 이 문제를 지적하고 개선을 촉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참고 : 피싱사이트 사례>
▲     ©  최지안  기자
 ※출처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금감원 e-금융지원센터 사이트를 사칭한 가짜 사이트를 구축하여 이용자의 개인·금융 정보 등을 탈취한 사례

기사입력: 2018/10/03 [02:25]  최종편집: ⓒ isbtv.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대전교육과학연구원_2018 글로벌 디자
배너
주간베스트 TOP10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주소: 대전광역시 유성구 송강로 15, (송강동)ㅣ 대표전화: 010-2358-8900ㅣ발행.편집인: 최다정
Copyright ⓒ 2011 인터넷학교방송.등록 대전,아00119 ㅣ 등록년월일: 2011년 12월 30일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최세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