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어린이집/유치원초등학교중학교고등학교학교방송뉴스대전교육뉴스세종교육뉴스알림마당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자유게시판  
편집  2019.11.15 [07:04]
어린이집/유치원
자유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어린이집/유치원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지유치원, 민주시민교육 ‘숲속 대통령 선거’
우리는 미래의 유권자!
 
최승탁 기자 기사입력  2017/05/21 [21:16]

  □ 문지유치원(원장 김미선)은 지난 5월 18일(목) 강당(즐거운 방)에서 민주시민교육의 일환으로 초등학교 1학년 36명과 유치원 100명이 참여한 가운데 ‘숲속 대통령 선거’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  숲속 대통령 후보자로는 아래와 같은 공약을 내세우며 7마리가 출마했다.

등록번호

후보자명

비전

공약내용
1토끼살기 좋은 마을빠른 발로 열심히 뛰어다니며 동물들이 무엇이 필요한지 도와 드리겠습니다
2기린안전한
마을
긴 목으로 사나운 동물들이 오는지 살펴서 안전하게 살도록 알려드리겠습니다.
3친절한
마을
모르는 것은 친절하게 알려주고 동물들이 불편하게 살지 않도록 해 주겠습니다.
4코끼리힘이 센
마을
큰 몸으로 동물들을 보호해 주고 힘이 필요한 곳은 어디든지 가서 돕겠습니다.
5사슴정직한
마을
무엇이든지 정직하게 말하고 약속한 것은 꼭 지키도록 하겠습니다.
6거북이성실한
마을
동물들이 편하게 지낼 수 있도록 성실하게 불평하지 말고 일하겠습니다.
7코알라건강한
마을
동물들이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아픈 곳은 없는지 세심하게 살피겠습니다.
▲     ©  최승탁  기자

  ○ 대통령 선거의 열풍이 식기 전, 사후활동으로 이뤄지는‘숲속 대통령 선거’는 제 19대 대통령 선거 투표장소를 견학한 후 이뤄지는 것으로써 선거에 대한 유아들의 관심을 교육현장에 접목시켜 기표소, 투표 방법 등을 알아보며 7마리 동물의 공약을 듣고 숲속에 어울리는 대통령을 선출하였다. 개표결과 정직한 마을을 만들겠다고 공약한 사슴이 총 35표의 득표로 숲속 대통령이 되었다.

  □‘숲속 대통령 선거’에 참여한 유아는 “어떤 후보를 뽑을지 정말 고민이 된다”며 자신의 표에 대한 소중함을 표현했으며 “약속한 것을 꼭 지키는 정직한 사슴이 기대된다”고 소감을 밝혔다.
□ 문지유치원 김미선 원장은 “유아들이 주권행사 참여의 소중함을 체험할 수 있어서 뜻 깊었다”며 “미래의 유권자인 유아들이 선거의 중요성을 자연스럽게 인식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기사입력: 2017/05/21 [21:16]  최종편집: ⓒ isbtv.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대전교육과학연구원_2018 글로벌 디자
주간베스트 TOP10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주소: 대전광역시 유성구 송강로 15, (송강동)ㅣ 대표전화: 010-2358-8900ㅣ발행.편집인: 김은지 l 이메일 dajong94@hanmail.net
Copyright ⓒ 2011 인터넷학교방송.등록 대전,아00119 ㅣ 등록년월일: 2011년 12월 30일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최세환